top of page

경찰청 오는 22일부터 교차로 우회전 단속 예정

오는 4월 22일(토요일) 부터 교차로에서 전방 신호등이 빨간불에 우회전하려면 반드시 '일시정지' 해야한다. 이를 어겨 단속에 적발되면 4~7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경찰청은 오는 4월 22일(토)부터 우회전 일시정지 의무를 어기는 차량에 대한 단속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2일 새로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우회전시 전방 빨간불이면 무조건 '일시정지'를 해야 한다. 새로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은 3개월 간의 계도기간을 가졌으며 오는 4월 22일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적색신호시 일시정지 위반, 우회전 신호등 위반의 경우 도로교통법에 따라 승합차는 7만원, 승용차는 6만원, 이륜차는 4만원의 범칙금과 함께 벌점 15점이 부과된다.



[출처 :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운전자는 전방 차량 신호등이 빨간불일 경우 반드시 '일시 정지' 후 우회전해야 한다. 횡단보도에서는 통행하고 있거나 통행하려고 하는 보행자가 있으면 '일시정지', 보행자가 없으면 서행하여 운행해야 한다. 우회전 녹색 신호등이 있다면 적색신호에는 정지, 녹색 화살표 신호에는 서행하여야 한다.


조회수 1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한민국에도 적기조례는 있다.

적기조례란 일명 '붉은 깃발법'으로 불리는 영국에서 1865년에 선포된 법안이다. 법안명은 'The Locomotives on Highways Act'로 세계 최초의 교통법으로 평가받는다. 적기조례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영국의 자동차는 시가지에서는 최고속도를 3km/h로 제한하고, 차에는 반드시 3인이상(운전수, 기관원, 기수)이 탑승해야

"미래차 특별법" 제정에 즈음하여

최근, 산업부 주도로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촉진 및 생태계 육성에 관련 특별법안( 미래차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지역별 설명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특별법에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을 지원하고, 관련 미래인재 육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하위 법령을 만들예정이라고 한다. 좋은 취

2024년 초등입학생 30만명대 추산, 폐교 활용 방안 마련 시급

지난 3일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취학통지서 발송 대상 아동은 413,056명으로 확인되었다. 이 중 실제 입학하는 아동은 평균 90%안팍으로 추산한다. 입학대상자 선정이 전년도 10월 1일을 기준으로 파악한 아동의 숫자이기 때문이다. 해외이주, 건강 등의 이유로 취학 유예나 면제등을 신청하는 경우가 대략 10%정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를 기준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