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국토부 이륜차(오토바이)에 번호판 앞뒤 장착 추진



국토교통부는 '이륜차 번호판 번호체계 및 디자인 개선 연구용역'에 대한 사전규격 공고를 냈다. 사전 규격은 정식 발주에 앞서 공개하는 조달요청서이며곧 정식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연구용역을 통해 이륜자동차의 번호판 체계를 개편해 시인성을 향상시켜 교통법규를 준수하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이륜자동차의 교통사고는 2019년부터 크게 증가하였다. 2017년(18,241건) 2018년 17,611건), 2019년 20,888건), 2020년 21,258건, 2021년 (20,598건)

사망자수는 2017년(564명) 2018년 (537명), 2019년 (498명), 2020년 (525명), 2021년 (459명)

교통사고 사망자에서 이륜차 사망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8년 이전 14%미만에서 2020년 17%까지 급증하였음


현재 단속 장비는 전면 번호판을 찍는 방식으로 단속을 하기 때문에 후면에 번호판이 있는 이륜자동차는 단속을 피하기 유리했다. 또한 단속을 피하기 위한 여러가지 꼼수(두꺼운 자물쇠로 번호판을 가리거나, 번호판에 오물을 묻혀 번호 인식이 불가능하도록 하거나, 번호판 자체를 접는 방식 등)를 통해 단속을 피해왔다.


이를 인식한 국토교통부는 이륜자동차 번호판의 색상과 글꼴, 규격 등 형태를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자동차의 번호판(520mmx110mm)에 비해 작은 이륜자동차 번호판 규격(210 X 115mm)을 확대하는 등의 방안으로 시각적으로 이전보다 더 잘 보이도록 할 계획이며 자동차와 동일하게 전면에도 번호판을 달아 단속장비를 피할수 없도록 할 계획이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충청남도 인구 2만명의 초미니 지자체 청양군

충청남도 최초로 청양군이 인구 2만명대를 기록하였다. 충청남도 청양군의 주민등록 인구는 29,971명으로 전달 기준 52명이 감소하며 3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인구 3만명은 지역소멸의 기준으로 삼는 인구수로 청양군에 위기상황을 알리는 신호탄이 터진것이다. 청양군에서 지난달 태어난 신생아는 6명이었던 것에 반해 사망자가 54명으로 자연 감소를 막기에는 역부족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