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스단신('23. 8. 24)


1. 정부 R&D 하위 20% 가려내기 의무화…"예산 삭감 등 구조조정" 추진

현재 권고 수준인 연구·개발(R&D) 사업의 미흡 평가 비율이 10% 권고에서 20%로 상향 및 의무화된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온정적으로 이루어져 왔던 R&D 사업평가에 상대평가를 전면 도입해 엄정하게 평가하고 하위 20% 사업은 예산을 삭감하는 등 구조조정을 해나가겠다"며 "하반기에 재정집행 점검단을 통해 문제가 된 사업은 구조조정하고 차년도 예산 배분 조정에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2.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개시

일본은 24일 오후 1시를 기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기 시작했다. 이달 초, 일본은 녹아내린 원자로 냉각에 사용했던 물을 정화 처리해 바다에 방류하겠다고 결정했다. 100만 톤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이 물은 올림픽 규격 수영장 500개를 채울 수 있는 양이다. 물은 정화 처리 후 1000여 개의 탱크에 저장되고 있는데, 저장 용량이 다 차면 어딘가로 보내야 한다.

반면, 오염수 방류로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건 수산 업계인데, 이를 위해 정부는 수산물 소비 활성화 예산 640억원을 신속 집행 중이며, 수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5배 확대한다고 밝혔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한민국에도 적기조례는 있다.

적기조례란 일명 '붉은 깃발법'으로 불리는 영국에서 1865년에 선포된 법안이다. 법안명은 'The Locomotives on Highways Act'로 세계 최초의 교통법으로 평가받는다. 적기조례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영국의 자동차는 시가지에서는 최고속도를 3km/h로 제한하고, 차에는 반드시 3인이상(운전수, 기관원, 기수)이 탑승해야

"미래차 특별법" 제정에 즈음하여

최근, 산업부 주도로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촉진 및 생태계 육성에 관련 특별법안( 미래차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지역별 설명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특별법에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을 지원하고, 관련 미래인재 육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하위 법령을 만들예정이라고 한다. 좋은 취

2024년 초등입학생 30만명대 추산, 폐교 활용 방안 마련 시급

지난 3일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취학통지서 발송 대상 아동은 413,056명으로 확인되었다. 이 중 실제 입학하는 아동은 평균 90%안팍으로 추산한다. 입학대상자 선정이 전년도 10월 1일을 기준으로 파악한 아동의 숫자이기 때문이다. 해외이주, 건강 등의 이유로 취학 유예나 면제등을 신청하는 경우가 대략 10%정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를 기준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