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한민국에도 적기조례는 있다.

최종 수정일: 1월 28일



적기조례란 일명 '붉은 깃발법'으로 불리는 영국에서 1865년에 선포된 법안이다. 법안명은 'The Locomotives on Highways Act'로 세계 최초의 교통법으로 평가받는다.


적기조례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영국의 자동차는 시가지에서는 최고속도를 3km/h로 제한하고, 차에는 반드시 3인이상(운전수, 기관원, 기수)이 탑승해야 하고 밤에는 붉은 깃발이나 붉은 등을 든 기수가 차량 앞 55m에서 차량을 선도해야 한다.


적기조례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행인의 안전 대비로 평가 할 수 있다. 하지만 결과는 정반대로 나타났다. 적기조례로 인해 영국은 세계 최초로 자동차를 발명했음에도 미국, 독일, 프랑스에 자동차에 대한 주도권을 현재까지 빼앗긴 결과를 만들어 냈다.


그럼 왜 적기조례라는 법으로 인해 영국은 자동차에 대한 주도권을 미국 등에 빼앗기게 되었을까?


당시 영국에서 생산되는 자동차의 최고속도 30km/h 이상이었다. 또한 자동차 운행을 위해 굳이 기관원과 기수가 탈 필요도 없었으며 야간 운전 시 행인의 안전을 위해 굳이 기수가 선두에서 차량을 선도할 필요도 없었다.


영국의 자동차 제조사의 입장에서 최고속도 30km/h 이상으로 달릴 수 있는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에서 법으로 3km/h로 밖에 달리지 못하게 한다면 더 빠른 차를 개발할 이유가 있을까?


2인승 차를 만들 수 있는 제조사가 있는데 법으로 반드시 3인이 탑승해야 한다면 2인승 자동차를 만들 이유가 있을까?


더 빠르고 안전한 차를 만들 수 있지만 앞에서 기수가 선도해야 운행이 가능하다면 굳이 더 튼튼하고 안전한 차량을 만들 이유가 있을까?


아마도 그런 이유로 영국은 미국 등의 나라로 자동차 주도권을 빼앗기게 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영국에서 적기조례는 1896년에 폐지되었다. 그럼 다른 나라에는 적기조례는 없어졌을까? 이름은 다르지만 수많은 적기조례가 존재하고 있고 대한민국에도 적기조례는 존재한다.


몇년의 시간동안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전환을 하는 새로운 산업이 성장할 골든타임이 지나고 있다. 그런데 그런 골든타임이 다 지나고 있는데 정작 뛰어야 할 심장들이 점점 멈추고 있는것이 보인다.


전기차의 등장으로 대한민국에도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로 모빌리티를 개발하고 움직이려는 스타트업과 기업들이 많이 등장했다. 하지만 하나같이 그들은 적기조례의 희생양으로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지고 있다. 그 이유는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의 모빌리티가 도로를 달리 수 없기 때문이다. 또 도로를 달리지 못하는 이유는 도로를 달리는 것에 근거한 법령이 없기 때문이다. 즉 법이 없어 도로를 달릴 수 없으니 그들은 결국 사라지고 만 것이다.


하나의 예를 들어보자. 이륜자동차 중 사륜형 이륜자동차가 있다 사륜형 이륜자동차는 쉽게 말해 오토바이인데 바퀴가 네개 달린 것이다. 바퀴가 네개가 달려있기 때문에 전복이 위험이 현저하게 낮아져 더 안전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륜형 이륜자동차는 법적으로 1인승에 화물 적재도 안된다.


반면에 삼륜형 이륜차 즉 바퀴가 세개있는 오토바이는 2명까지 탑승이 가능하고 화물도 적재가 가능하다.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바퀴가 네개인 자동차가 더 안전하고 화물도 더 많이 실을 수 있지만 법적으로는 바퀴 세개짜리 자동차에 더 많은 사람과 더 많은 화물을 적재할 수 있는 것이다. 지금의 법과 제도에서는 그렇다.


이러한 대한민국의 적기조례가 바꾸지 않는 한 대한민국에서 제2의 테슬라가 나오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아직 골든타임은 남아있다. 얼마남지 않은 골든타임에 대한민국은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 앞으로의 대한민국이 전기차의 새로운 종주국으로 발전할 것인지는 앞으로 몇년안에 판단이 될것이다. 이제 대한민국에서 적기조례의 폐지를 고민 할 시기다.


<@ 모빌리티투데이 >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미래차 특별법" 제정에 즈음하여

최근, 산업부 주도로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촉진 및 생태계 육성에 관련 특별법안( 미래차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지역별 설명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특별법에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을 지원하고, 관련 미래인재 육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하위 법령을 만들예정이라고 한다. 좋은 취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