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종시 2025년부터 시내버스 '무료'

최종 수정일: 2023년 4월 30일


세종특별자치시는 2025년부터 시내버스를 무료로 운영한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지난 27일(목) 대중교통혁신 추진단 출범 브리핑에서 '세종시 교통체계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그 핵심 내용 중 하나가 '시내버스 무료 운행'이다.


세종시는 시범운영으로 2024년 9월부터 12월까지 '시내버스 출퇴근 시간대 무료'로 운영 예정이며, 2025년부터 전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전면 무료로 전환한다. 시범운영 기간동안은 첫차부터 오전 9시까지, 오후 6시에서 오후 8시까지 출퇴근 시간대로 한정한다. 시내버스 무료 적용 대상은 세종시에서 시내버스를 승·하차하는 시민이며, 적용 노선은 시외버스와 고속버스, 도심형 수요응답형 버스인 '셔클'을 제외한 전 노선이다.


운영방법은 별도 정산 및 환급 시스템을 구축하여 매월 버스 이용 실적을 정산하고 지역화폐 등으로 환급하는 것으로 계획중이다.


세종시는 출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무료 운행을 통해 확보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및 교통체증 완화 효과를 바탕으로 2025년 전면 시행을 추진하며, 시내버스 무료운영에 따른 예산은 연간 256억원(운영비 포함)으로 예상했다. 시내버스 무료 운영에 대한 예산을 포함한 세종시 대중교통 운영비는 시 전체 예산의 3.2~4.6%이며, 이는 타 지자체 대중교통 운영비의 평균인 4.9%보다 낮아 감당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시내버스 무료 운영이 심각해지는 세종시의 교통체증, 탄소저감, 인규 유입 등의 해결을 위한 유일한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이후로 세종시는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중교통혁신 추진단을 통해 시내버스 무료 운영과 같은 혁신과제를 이행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충남과 대구 등에서 어린이와 청소년,노인을 대상으로 부분 버스요금 무료 운영이 시행되고 있었지만 모든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것은 세종시가 지자체 중 유일하다.




< 모빌리티투데이ⓒ 편집국 >





조회수 3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충청남도 인구 2만명의 초미니 지자체 청양군

충청남도 최초로 청양군이 인구 2만명대를 기록하였다. 충청남도 청양군의 주민등록 인구는 29,971명으로 전달 기준 52명이 감소하며 3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인구 3만명은 지역소멸의 기준으로 삼는 인구수로 청양군에 위기상황을 알리는 신호탄이 터진것이다. 청양군에서 지난달 태어난 신생아는 6명이었던 것에 반해 사망자가 54명으로 자연 감소를 막기에는 역부족

국토부 이륜차(오토바이)에 번호판 앞뒤 장착 추진

국토교통부는 '이륜차 번호판 번호체계 및 디자인 개선 연구용역'에 대한 사전규격 공고를 냈다. 사전 규격은 정식 발주에 앞서 공개하는 조달요청서이며곧 정식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연구용역을 통해 이륜자동차의 번호판 체계를 개편해 시인성을 향상시켜 교통법규를 준수하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이륜자동차의 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