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모빌리티연구조합, 횡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와 업무협약식 개최






◇ 7월 20일 이모빌리티연구조합과 횡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간 업무협약식 개최


◇ 횡성군의 도시재생 사업을 위해 이모빌리티 차량 및 서비스 관련 적극 협조



이모빌리티연구조합은 7월 20일 횡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횡성군 도시재생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식에는 황보창환 이모빌리티연구조합 이사장, 배효수 이모빌리티연구조합 사무총장, 마정현 이모빌리티연구조합 국장이 참석했으며 박용균 횡성군 도시교통과장, 유순호 도시재생지원센터장, 김태형 도시재생지원센터 팀장, 이효순 도시재생지원센터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또한 안문석 미래모빌리티포럼 공동의장이 참석하여 자리를 함께했다.


이 날 협약을 통해 이모빌리티연구조합과 횡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는 횡성군의 스토리텔링과 도시 브랜드화 추진 및 중심 골목 상권 활성화를 통해 강소도시 육성을 위해 긴밀하게 협조체계를 구축하기로 하였다.


황보창환 이모빌리티연구조합 이사장은 " 횡성군의 발전과 도시재생을 위해 이모빌리티연구조합이 선도적인 역할을 할수 있게되어 기쁘며 이를 통해 이모빌리티의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효수 이모빌리티연구조합 사무총장은 "이모빌리티연구조합은 횡성군의 도시재생과 관광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며 이모빌리티를 통해 횡성군의 새로운 관광자원과 브랜드화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빌리티투데이 편집국>





조회수 1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한민국에도 적기조례는 있다.

적기조례란 일명 '붉은 깃발법'으로 불리는 영국에서 1865년에 선포된 법안이다. 법안명은 'The Locomotives on Highways Act'로 세계 최초의 교통법으로 평가받는다. 적기조례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영국의 자동차는 시가지에서는 최고속도를 3km/h로 제한하고, 차에는 반드시 3인이상(운전수, 기관원, 기수)이 탑승해야

"미래차 특별법" 제정에 즈음하여

최근, 산업부 주도로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촉진 및 생태계 육성에 관련 특별법안( 미래차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지역별 설명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특별법에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을 지원하고, 관련 미래인재 육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하위 법령을 만들예정이라고 한다. 좋은 취

2024년 초등입학생 30만명대 추산, 폐교 활용 방안 마련 시급

지난 3일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취학통지서 발송 대상 아동은 413,056명으로 확인되었다. 이 중 실제 입학하는 아동은 평균 90%안팍으로 추산한다. 입학대상자 선정이 전년도 10월 1일을 기준으로 파악한 아동의 숫자이기 때문이다. 해외이주, 건강 등의 이유로 취학 유예나 면제등을 신청하는 경우가 대략 10%정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를 기준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