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무너진 대중교통 정책, 유배지가 된 인구소멸도시!

최종 수정일: 2023년 7월 25일


◇ ‘일본 스마트모빌리티 챌린지 사업의 동향‘ 사례발표와 인구소멸도시 대중교통 현황 및 지역 유형별 이동권 확보를 위한 전략 및 방향 논의





미래모빌리티포럼(공동의장 강원도지사 김진태, 고려대 명예교수 안문석)은 7월 20일(목) 오후 3시 THE-K 호텔 본관 대금홀에서 ‘2023년 미래모빌리티포럼 세미나’를 성료하였다

강원도와 미래모빌리티포럼, 모빌리티투데이가 주최하고 강원테크노파크와 이모빌리티연구조합이 주관하며 한국인지과학산업협회의 후원으로 개최된 ‘2023년 미래모빌리티포럼 세미나’에는 안문석 공동의장을 비롯하여 홍성진 한국교통연구원 주임전문원, 김재열 후지쯔㈜ 모빌리티사업본부 어시스턴트 매니저, 배효수 이모빌리티연구조합 총장(클랜헌트 대표)이 인구소멸도시 이동권에 대해 주제발표 및 강연을 하였다. ‘2023년 미래모빌리티포럼 세미나’는 이모빌리티 관련 기업 및 기관,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하였다.

첫 번째 주제발표는 홍성진 한국교통연구원 주임전문원이 ‘소멸위기 지방도시의 지역 유형별 이동권 확보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였다. 한국 인구는 인구절벽 시기가 8년 앞당겨져 2021년부터 인구 감소세로 전환이 되며 이로인해 인구소멸지역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한 방법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두 번째 주제발표는 배효수 이모빌리티연구조합 총장이 ‘인구소멸지역형 모빌리티 체계 구축 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였다. 지역별 2040 장래인구 분포 전망에 따른 교통정책 대응 방안과 지방, 중소도시 등 인구감소지역 대중교통 관련 사례 및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였다.

사례발표는 김재열 후지쯔㈜ 모빌리티사업본부 어시스턴트 매니저가 ‘일본 스마트모빌리티 챌린지 사업의 동향(부제 : 그린슬로모빌리티·자동주행을 중심으로)이라는 주제로 일본의 사례를 발표하였다. 일본의 스마트 모빌리티 챌린지 사업 현황과 지역 MasS 실증 사업을 통해 사회 실현 및 전국적인 레퍼런스 모델이 되는 선진 사례 등을 발표하였다.

주제발표 후에는 미래모빌리티포럼 안문석 공동의장이 강연자들과 안지성 매사추세츠 대학교 부교수, 권희춘 한국인지과학산업협회 회장과 인구소멸도시의 이동권 보장에 대한 문제점과 해결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전문가 토론을 진행하였으며 질의응답도 진행하였다.


미래모빌리티포럼은 향후 새로운 기술 개발 및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등장, 그에 따른 정책, 법/제도의 미비 및 기존 산업과의 충돌로 인한 사회문제가 발생, 미래 세대의 새로운 모빌리티에 개념과 기술, 정책, 사업 추진을 위한 동력 확보 및 사회적 공감대 확보를 위하여 설립하게 되었다.

또한 미래모빌리티포럼은 국내외 이모빌리티 관련 동향 분석 및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전문가들로 구성되었며, 코로나 팬데믹 이후 미래모빌리티의 역할의 탐색 및 이모빌리티(유·무인 셔틀, 트램, UAM, PM 등) 개발에 따른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다.



조회수 2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한민국에도 적기조례는 있다.

적기조례란 일명 '붉은 깃발법'으로 불리는 영국에서 1865년에 선포된 법안이다. 법안명은 'The Locomotives on Highways Act'로 세계 최초의 교통법으로 평가받는다. 적기조례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영국의 자동차는 시가지에서는 최고속도를 3km/h로 제한하고, 차에는 반드시 3인이상(운전수, 기관원, 기수)이 탑승해야

"미래차 특별법" 제정에 즈음하여

최근, 산업부 주도로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촉진 및 생태계 육성에 관련 특별법안( 미래차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지역별 설명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특별법에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을 지원하고, 관련 미래인재 육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하위 법령을 만들예정이라고 한다. 좋은 취

2024년 초등입학생 30만명대 추산, 폐교 활용 방안 마련 시급

지난 3일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취학통지서 발송 대상 아동은 413,056명으로 확인되었다. 이 중 실제 입학하는 아동은 평균 90%안팍으로 추산한다. 입학대상자 선정이 전년도 10월 1일을 기준으로 파악한 아동의 숫자이기 때문이다. 해외이주, 건강 등의 이유로 취학 유예나 면제등을 신청하는 경우가 대략 10%정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를 기준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