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충청남도 인구 2만명의 초미니 지자체 청양군

충청남도 최초로 청양군이 인구 2만명대를 기록하였다. 충청남도 청양군의 주민등록 인구는 29,971명으로 전달 기준 52명이 감소하며 3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인구 3만명은 지역소멸의 기준으로 삼는 인구수로 청양군에 위기상황을 알리는 신호탄이 터진것이다.


청양군에서 지난달 태어난 신생아는 6명이었던 것에 반해 사망자가 54명으로 자연 감소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청양군은 전국 최초로 청년 수당을 지급하는등의 여러 인구정책을 펼쳤지만 3만명대를 지키는 것에는 실패했다. 또한 청양군은 전체 인구의 40%이상이 65세 이상의 고령인구로 전국 평균 19%의 두배가 넘는 고령화 비율을 보이고 있어 지역 소멸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인구 3만명 미만의 초미니 지자체는 전국적으로 21곳이 있으며 충남에서는 최초이다. 박일순 충남도 인구활력과장은 "지역소멸 대응 기금을 활용한 지역 활성화 펀드를 투자하여 청양이든 어디든 좀 더 활력화 시켜보겠다"고 말했다. 청양을 비롯한 예산, 보령, 공주 등의 충남 남부 농어촌 지역은 인구가 줄어든데 반해 수도권과 가까운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의 충남 북부지역은 인구가 늘면서 전체 충청남도의 인구는 증가하였다. 같은 충남도권에서도 인구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으로 볼 수 있다.


정부와 지자체가 인구감소, 지역 소멸에 손을 놓고 있는 상황에서 민간 기업을 통한 지자체 활성화가 산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민간 기업 자체적인 힘만으로 지자체의 상황을 반전시키는데는 많은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와 지자체가 지역소멸 대응기금 등을 동원하여 가능성이 있는 민간 기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도모하는 것이 인구감소 및 지역 소멸을 막는 방법이며 지금 가장 필요한 방안이라고 전문가들이 지적하고 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국토부 이륜차(오토바이)에 번호판 앞뒤 장착 추진

국토교통부는 '이륜차 번호판 번호체계 및 디자인 개선 연구용역'에 대한 사전규격 공고를 냈다. 사전 규격은 정식 발주에 앞서 공개하는 조달요청서이며곧 정식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연구용역을 통해 이륜자동차의 번호판 체계를 개편해 시인성을 향상시켜 교통법규를 준수하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이륜자동차의 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