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화물용 전기자전거 운행 가능할까?

규제심판부는 4월 25일(화) 규제심판 회의를 열어 친환경 신(新)모빌리티인 화물용 전기자전거 도입을 위해 관계부처에 관련 규제 개선 및 제도적 기반 마련을 권고했다.


현행 「자전거법」은 전기자전거는 승객용만 상정하여 중량을 30kg 미만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 화물 운송용 전기자전거에 대해서는 법적 근거가 없는 상황이다. 반면에 독일은 300kg, 프랑스는 650kg, 미국, 영국, 일본, 캐나다는 중량 제한이 없다. 이로인해 영국・프랑스・독일 등 주요 선진국 및 글로벌 물류업계는 도심 내 근거리 운송수단으로서 친환경 배송 수단인 화물용 전기자전거를 적극 도입하고 관련 산업을 활발히 육성하고 있다.


출처 : 아마존UK 홈페이지


미국 Persistence Market Research의 조사에 따르면 글로벌 화물용 전기자전거 시장 규모는 약 1조 2천억원(’21년 기준)으로 2030년까지 연평균 약 11.4%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독일 DHL의 2018년 실증 내용에 따르면 화물용 전기자전거로 배송 시 탄소배출이 22% 절감이 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규제심판부는 신(新)모빌리티로서 화물용 전기자전거의 도입이 가능하도록 해외 기준 및 국내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법적 기준을 조속히 확보하고, 이와 함께 보행자·운전자의 안전 확보, 도로 통행을 위한 관리·주행 기준, 상용화 지원 방안 등 관련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규제심판부 권고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신(新)모빌리티의 법적지위) 정부는 새로운 모빌리티로서 화물용 전기자전거의 국내 도입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제를 개선할 것


ㅇ 산업부・행안부・중기부는 화물용 전기자전거의 실증이 원활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지원할 것

ㅇ 산업부는 실증 결과 및 해외사례 등을 토대로 중량・폭・속도 등 세부 안전기준을 마련할 것

ㅇ 행안부는 산업부의 안전기준 등을 토대로 새로운 운송수단인 화물용 전기자전거 정의 규정을 마련할 것


② (관리·주행 기준) 정부는 보행자・운전자의 안전 확보 및 원활한 도로교통을 위해 화물용 전기자전거의 관리・주행 기준을 신속히 마련할 것


ㅇ 중기부는 화물용 전기자전거 관련 국가별 신(新)모빌리티 규제 현황에 대한 연구용역을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진행할 것

ㅇ 행안부는 화물용 전기자전거의 신고・번호판・보험가입 의무 등 관리 기준을 검토・마련할 것

ㅇ 경찰청은 화물용 전기자전거의 안전기준·법적기준 및 중기부의 연구용역 등을 토대로 면허 여부 및 주행기준을 검토・마련할 것


③ (상용화 지원) 정부는 친환경 운송 수단 전환을 통한 탄소중립 기여 및 생활물류 신산업 육성・수출 기반 조성을 위해 상용화 방안을 검토할 것


ㅇ 국토부·행안부는 소화물배송업 운송수단에 전기자전거 추가 및 자전거 활성화계획에 포함하는 등 육성·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



조회수 4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한민국에도 적기조례는 있다.

적기조례란 일명 '붉은 깃발법'으로 불리는 영국에서 1865년에 선포된 법안이다. 법안명은 'The Locomotives on Highways Act'로 세계 최초의 교통법으로 평가받는다. 적기조례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영국의 자동차는 시가지에서는 최고속도를 3km/h로 제한하고, 차에는 반드시 3인이상(운전수, 기관원, 기수)이 탑승해야

"미래차 특별법" 제정에 즈음하여

최근, 산업부 주도로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촉진 및 생태계 육성에 관련 특별법안( 미래차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지역별 설명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특별법에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을 지원하고, 관련 미래인재 육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한 하위 법령을 만들예정이라고 한다. 좋은 취

2024년 초등입학생 30만명대 추산, 폐교 활용 방안 마련 시급

지난 3일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취학통지서 발송 대상 아동은 413,056명으로 확인되었다. 이 중 실제 입학하는 아동은 평균 90%안팍으로 추산한다. 입학대상자 선정이 전년도 10월 1일을 기준으로 파악한 아동의 숫자이기 때문이다. 해외이주, 건강 등의 이유로 취학 유예나 면제등을 신청하는 경우가 대략 10%정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를 기준으로

bottom of page